북, 지난해 무역규모 30억 달러 돌파

북한의 무역규모가 지난해 30억달러를 넘어섰으며 중국과의 무역이 북한 전체 무역의 50%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트라(KOTRA)는 북한의 무역 통계를 추계한 결과 지난해 북한의 대외 무역액은 전년 대비 5.1% 증가한 30억200만 달러로 1991년 이후 최대를 기록했으며 남북 교역까지 합할 경우 40억5천700만 달러에 달했다고 8일 밝혔다.

북한의 지난해 수입액은 전년 대비 9.1% 증가하여 20억3천만 달러를 기록했으나, 수출은 2.1% 감소해 9억9천800만 달러였다.
무역수지는 10억500만 달러 적자로 지난해 8억1천700만 달러 적자에 비해 적자가 23% 증가했다.

수출이 감소한 것은 대중 주요 수출품인 어패류의 수출이 급감한데다, 대일 수출이 20% 가량 줄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됐다.

수입 증가는 중국으로부터 에너지 자원과 식량 수입이 증가하고 중국의 대북 투자 확대로 기계류 등의 반입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북한의 주요 교역국은 중국, 태국, 일본, 러시아 등으로 과거와 큰 변함이 없었다.

중국과의 교역규모는 전년 대비 14% 증가한 15억8천만 달러로 북한의 전체 교역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52.6%에 달했다.

대일 교역은 북핵문제와 일본인 납치문제 등의 정치외교 문제로 인해 감소했다.

남북교역액은 지난해 처음으로 10억 달러를 돌파하면서 북한의 총 무역(남북교역을 포함했을 경우)에서 26%를 차지했다.

이는 개성공단, 금강산 관광 개발 사업이 본격화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