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주민 22명 표류 당일 `조난’ 통보

북한은 지난 8일 서해 연평도 해상에서 주민 22명을 태운 선박이 실종되자 남측에 조난 통보와 함께 송환을 요청한 것으로 밝혀졌다.

정부 소식통은 19일 “북측이 지난 8일 오전 8시20분께 함정간 국제상선통신망(핫라인)을 통해 ‘우리 선박 2척이 조난을 당해 내려갔으니 돌려보내 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남측 해군은 앞서 같은 날 오전 5시10분께 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북한 주민 22명을 태운 고무보트 2척을 발견하고 이들을 구조했다.

이에 남측은 국제상선통신망으로 “인도주의적 차원에 따라 조치하겠다”고 응답했다고 정부 소식통은 전했다. 남측은 이들 북한 주민 22명을 당일 오후 판문점을 통해 송환했다.

남북은 2004년 6월 열린 장성급회담에서 서해 우발적 충돌을 막기 위한 국제상선통신망 가동에 합의, 평시 또는 선박 조난시 이 통신망을 이용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