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주민 달래기’ 악질 보안원·검사 검열 실시”

최근 북한 보안원(경찰)과 각 지역 검찰소 간부들의 비리와 주민들에 대한 횡포가 심해짐에 따라 이들에 대한 중앙당의 검열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주민들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고 있는 김정은 정권에 대한 주민들의 불만이 고조되자 이를 불식시키기 위해 검열이 실시되고 있다고 소식통은 설명했다.


특히 소식통은 국가기관의 이 같은 횡포로 주민들에 대한 국가 통제력이 약화되고 있는 것으로 북한 당국이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2일 데일리NK와 통화에서 “지난달 초 ‘도(道) 내 검찰소, 보안기관을 대상으로 한 검열을 진행할 데 대한 중앙당지시문’이 하달됐다”면서 “지시문은 각 도당위원회가 ‘당 검열조’를 조직해 주민들을 상대로 가해진 보안원들의 폭언과 폭행, 뇌물행위를 낱낱이 조사할 데 대한 내용이 담겨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이번 조사는 도당 조직부가 직접 책임지고 진행하고 있으며, 법관(검사)들의 횡포와 비리행위를 지역주민들을 통해 요해(파악)한 다음 조사를 벌여 가해자를 모조리 처벌할 방침”이라면서 “최근 검찰소 검사들과 보안원들의 횡포가 날이 갈수록 심해지면서 주민 불만이 고조되자 중앙당의 검열 지시문이 내려왔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에 의하면, 김정은 정권이 출범한 이후 내부 결속과 기강을 잡기 위한 주민통제가 지속적으로 강화돼 왔다. 특히 검사와 보안원들의 부정부패가 심화되고 뇌물을 노골적으로 종용하고 이에 응하지 않을 땐 폭력과 폭언을 서슴지 않는 일이 잦아지면서 주민들의 불만이 커졌다.


이와 관련 소식통은 “대다수 보안원과 검찰소 검사들은 자기직분을 돈벌이 수단에 이용하는 경우가 많다. 이들이 ‘돈주’로 불리는 개인사채업자 편에 서서 빚을 대신 받아주고 돈과 뇌물을 받아 챙기는 경우가 많아 ‘보안원’ 이름 대신 ‘오빠시'(땅벌의 일본어식 방언-보통 악질 보안원을 지칭)로 불리고 있다”면서 “이들 행위에 주민들은 ‘전쟁 일어나 봐라, 총만 생기면 너희(보안원)들부터 모조리 쏴 죽이겠다’고 노골적으로 말한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은 이어 “보안원들은 장마당은 물론 길거리와 골목마다 오가는 주민들의 짐을 검사해 생트집을 잡아, 돈과 뇌물을 요구하는 경우가 많다. 또 단속 대상자들이 순순히 응하지 않으면 쌍욕을 하며 폭행하거나 구속까지 당하는 주민들이 최근 많아졌다”고 덧붙였다.


소식통은 또 “최근 함경북도 무산군 내 읍에서 휘발유 장사를 하던 40대 여인이 보안원의 모욕적인 쌍말과 강압적인 물품압수 행위에 분노해 몸에 디젤유를 뿌려 분신을 시도했다”면서 “저항했다는 구실로 5명의 보안원들이 한밤중에 여인의 집에 뛰어 들어 집 식구 모두를 구타해 마을주민들의 거센 항의를 받기도 했다”고 전했다.


특히 소식통은 “지난해 말 함경도 바닷가 지역주민들에 대한 빚 독촉 때문에 집을 빼앗기거나 자살한 가족수가 수십 가구에 달한다”면서 “오징어 잡이가 망해 빚더미에 나앉은 주민을 상대로 보안원이 나서서 법을 휘두르며 압력을 가하고 사채업자들의 폭력을 묵인해 최근 주민들의 자살행위가 급증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시문에는 ‘이 같은 행위들은 당과 대중(군중)을 이탈시키는 반혁명적 행위’로 명시돼 엄격히 처벌할 것을 강조했다”면서도 “하지만 도당 자체 검열인 만큼 안면(인간)관계가 적잖게 작용돼 돈과 힘 있는 자는 모두 빠져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주민 반응 관련 함경북도 다른 소식통은 “도 자체 검열인 만큼 검열조에게 잘못 고발했다가 오히려 보복 당하는 경우가 많다”며 “이번 검열은 주민들의 높아가는 원성을 조금이라도 무마시키려는 ‘보여주기 식 검열’이라는 반응과 ‘폭언, 폭행이 정말 심각한 범죄로 취급한다면 아마 살아남을 보안원이 단 한 명도 없을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