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조류독감 발생 왜 발표했나

북한은 27일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조류독감 발생 사실을 대외적으로 공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중앙통신은 평양시 하당닭공장 등 2∼3곳에서 조류독감이 발생, 수십만 마리 닭을 매몰, 소각했으며 아직까지 인체에 감염된 사례는 없다고 밝혔다.

북한이 경제적인 타격을 감수하면서까지 이 사실을 발표한 것은 내부적으로 쉬쉬해서 해결될 문제가 아니며 국제사회의 지원이 필요한 입장임을 내비친 것이라는 지적이다.

이미 북한 내 조류독감 발생설이 외부에 전파됐고 세계보건기구(WHO) 등 관련 국제기구에서도 상황파악에 나서 더 이상 숨길 수도 없는 상황이다.

더구나 조류독감이 여러 지역으로 확산될 경우 심각한 사회적 문제를 야기할 뿐 아니라 경제적 타격도 엄청날 것으로 전망된다.

조선중앙통신도 “농업성과 보건성을 비롯한 해당 부문 일꾼이 조류독감의 발생과 감염을 막기 위한 방역진을 쳐 놓았으며 이 사업에 광범위하게 군중을 동원하고 있다”고 밝혀, 조류독감 확산 방지에 힘쓰고 있음을 전했다.

북한은 그동안 조류독감 예방사업을 철저히 추진해 왔다고 강조해 왔으나 구멍이 뚫린 셈이다.

경제적 어려움에다 의료와 보건분야가 극히 열악한 북한에서 조류독감이 급속히 퍼지고 인체에까지 감염될 경우 감당하기 힘든 상황에 빠질 수밖에 없다.

그런 만큼 조류독감 발생사실을 대외에 공개해 WHO 등 국제기구와 조류독감 발생국의 경험을 얻는 것이 오히려 득이 될 것으로 판단했을 가능성이 크다.

또 평안북도 룡천 열차폭발사고 때 사고 발표를 통해 국제 구호물자를 얻음으로써 빠르게 복구했던 경험이 있는 북한으로서는 이번에도 조류독감 퇴치를 위한 국제사회의 지원을 기대했을 것으로 보인다.

국제사회는 최근 조류독감의 확산과 인체감염 등에 신경을 곤두세우고 예방대책 마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권태진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북한이 조류독감 사실을 발표한 것은 나름대로 역학조사를 통해 이것이 확산될 가능성이 있고 북한 예방체제로는 잡기 힘들다는 판단 때문으로 보인다”면서 “조류독감이 확산되면 1996년 이후 각지에 양계장, 오리목장 등을 건설한 북한으로서는 커다란 경제적 타격을 입게 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