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전면 금융제재 해제 원한다”

미국 내 대표적인 북한 전문가인 미 조지아대 박한식 교수는 25일 “북한은 미국의 금융제재가 방코델타아시아(BDA) 은행에만 해당한다고 명확히 밝혀주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박 교수는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과 인터뷰에서 “북한이 원하는 것은 단순히 BDA 은행문제만이 아니라 전면적인 미국의 대북금융제재의 해제”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북한은 미국이 북한과 다른 나라의 상거래를 허용한다는 의사를 확실히 밝혀주기를 원하고 있으며 이러한 조치를 취해야 미국이 대북적대정책을 변화시켰다는 상징적인 행위로 간주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교수는 6자회담 재개를 앞두고 미국과 북한 모두의 미묘한 입장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는 평가에 대해 “미국의 태도가 유연해진 것은 맞지만 북한의 태도가 변한 것은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는 “북한은 과거부터 일관성있는 주장을 했다. 금융제재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6자회담을 할 수 없다는 것”이라며 “틀림없이 미국이 최근 베를린 접촉에서 태도변화를 보였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북한이 향후 6자회담에서 핵 동결 이상의 조치에 합의할 가능성과 관련, “북한이 궁극적으로 핵을 폐기할 마음이 있다고 본다”며 그 이유로 “이미 핵실험을 통해 관련 기술을 갖고 있는 북한은 핵을 완전히 폐기했다가도 다시 필요하면 핵개발에 나설 수 있고, 북한의 핵보유로 인해 필연적으로 나타날 동북아지역의 군비경쟁을 북한도 원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박 교수는 지금까지 북한을 40여차례 방문하고 작년 11월에도 평양을 다녀온 뒤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할 것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