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장웅위원 “동계올림픽 평창 되면 남북단일팀”

일찌감치 평창 지지를 선언했던 북한의 장웅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이 결전장인 과테말라시티에서 평창의 동계올림픽 유치에 다시 한번 힘을 보탰다.

장웅위원은 3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IOC 본부호텔인 과테말라시티의 레알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기자들을 만나 “평창이 2014년 동계올림픽을 유치한다면 이미 발표한 대로 남북한 단일팀이 성사될 것”이라고 밝혔다.

전날 비행기가 3시간이나 연착되는 탓에 장웅 위원은 밤늦게 숙소에 풀었지만 장웅 위원은 이날 오전부터 동료 IOC 위원들을 만나느라 바쁜 모습이었다.

현재 판세에 대해선 “여기 오기 전까지는 평창이 우세하다고 봤는데 현지에서 얘기를 들어보니 생각보다 치열한 박빙인 것 같다”고 설명한 장 위원은 평창을 지지하느냐는 질문에는 “비드 파일에 있는 그대로다”고 말했다.

평창유치위원회는 지난 해 IOC에 유치계획서(비드 파일)를 제출 할 당시 북한 조선올림픽위원회의 지지서한을 첨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