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장성급회담 실무접촉 제의…남측 연기의사 통보

북한이 대포동 2호 미사일을 발사하기 이틀 전 남북 장성급 군사회담을 위한 실무접촉을 하자고 남측에 제의한 것으로 7일 밝혀졌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날 “북측이 지난 3일 전화통지문을 통해 7일 오전 10시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장성급 군사회담 연락장교 접촉을 하자”고 제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정부는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함에 따라 지난 6일 북측에 접촉을 연기하자는 내용의 전화통지문을 보냈다.

국방부 관계자는 “현 시점이 적절한 시기가 아니라고 판단해 접촉일자를 적절한 시기에 통보하겠다는 전화통지문을 보냈다”며 “접촉을 제의해 놓은 뒤 미사일을 발사한 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하는 내용을 전화통지문에 담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이 접촉을 먼저 제의해온 데 대해 장성급회담 개최를 위한 것인지 다른 목적이 있는 것인지는 접촉을 해보지 않았기 때문에 정확히 알 수 없다”고 말했다.

북한이 미사일 시험발사를 목전에 두고 실무접촉을 제의한 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