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잇단 간첩사건 반통일세력의 음모”

노동신문은 ’일심회’ 사건과 선군정치를 찬양하는 글을 인터넷에 올렸다 구속된 한국민권연구소 상임연구위원 사건 등 올해 남한에서 발생한 국가보안법 위반 구속사례를 거론하면서 반통일세력의 음모라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22일 ’시대의 흐름에 역행하는 반민족적인 모략소동’ 제목의 글에서 “최근 남조선에서 모략적인 간첩사건 소동이 연이어 터져나오는 심상치 않은 사태가 빚어지고 있다”며 “이것이 6.15통일시대의 분위기를 달가워하지 않으면서 친미사대와 북남대결을 추구하는 반통일 세력의 음모라는 것은 불보듯 명백하다”고 지적했다.

노동신문은 “남조선의 반통일분자들은 날로 뜨거워지는 선군정치 지지옹호의 열기에 찬물을 끼얹어 통일애국운동을 좌절시키고 미제의 대조선 적대시책동에 발맞추어 북남관계를 파국에로 몰아가기 위해 간첩사건 조작놀음에 본격적으로 매달리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현실은 민족의 단합과 자주통일을 지향하는 온 겨레가 남조선의 반통일 세력의 음모책동에 각성을 높이고 그것을 단결의 힘으로 단호히 짓부숴야 한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