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일 총련탄압, 비싼 대가 치를 것”

북한 노동신문은 27일 일본 정부가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총련)를 탄압하고 있다면서 이러한 탄압이 계속된다면 비싼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신문은 ’값 비싼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다’ 제목의 글에서 “최근 일본반동들의 끈질기고 악랄한 총련 말살책동이 보다 광란적인 단계에 들어섰다”며 “일본반동들이 우리 공화국의 존엄과 자주권을 유린하고 침해하는 총련탄압행위에 계속 매달린다면 우리 인민의 대일분노는 폭발할 것이고 일본 반동들은 값비싼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노동신문은 “일본반동들이 총련 말살책동에 아무리 미쳐 날뛰어도 정의와 승리는 일심단결의 위력으로 성스러운 애국애족투쟁을 벌여나가는 총련조직과 재일동포들의 편에 있다”며 “총련의 뒤에는 우리 공화국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무고한 재일조선인들을 저들의 국내문제, 정치적 위기 해결을 위한 희생물로 삼아 탄압하는 것은 일본반동들의 상투적인 수법”이라며 “최근년간 그 수법과 기질은 더욱 악랄해져 이제는 총련 중앙본부의 책임일꾼들을 범죄자로 몰아대는데까지 이른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일본반동들이 지금 총련을 기어이 붕괴시키겠다고 팔을 걷어붙이고 달려들고 있지만 그것은 아직도 총련에 대해 잘 모르고 덤비는 어리석은 짓”이라며 “주체조선의 해외공민된 긍지와 영예를 안고 꿋꿋이 살며 싸워나가는 총련과 재일동포들의 확고부동한 신념과 의지를 꺾지 못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