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일본 4년前 북한여성 강제납치”…난데없이 왜?

▲ 베이징 주중 북한대사관 전경 출처-네이버 한고갱이(artkeeper)님 블로그

북한은 26일 일본이 4년 전인 지난 2003년 10월18일 북한여성 도추지(58)씨를 강제로 납치했다고 주장했다.

주중 북한대사관은 이날 오전 9시(현지시각) 베이징 시내 북한대사관에서 도씨를 배석시킨 가운데 내외신 합동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말했다.

도씨는 “저는 지난 2003년 10월18일 나쁜 사람들의 꾐수에 넘어 본의 아니게 두만강을 넘어갔다가 강제로 짚차에 실려갔다”고 폭로했다.

그녀는 “며칠 후 중국 선양(瀋陽) 주재 일본총영사관을 통해 일본으로 갔다”면서 “2003년 11월21일부터 일본에서 자리를 잡고 생활했다”고 말했다.

도씨는 1949년 10월28일 일본 가나가와현 가와사키에서 도상달씨의 셋째딸로 태어났으나 1960년 부모와 함께 제48차 북송선을 타고 북한에 입국했다.

그녀는 “3년7개월 동안 일본에 살면서 느낀 것은 어릴 때 살던 일본과는 너무 달라졌다는 것”이라며 “고향을 찾아가 봤지만 정이 들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녀는 “매일 신문에 살인사건이 실리고 자식이 부모를 죽이며 늙은 노인이 몇달 만에 발견되는 사실을 보고 혼자 사는 나의 앞날이 걱정됐다”고 말했다.

도씨는 일본을 탈출한 동기와 관련, “일본 당국자들이 자식을 데려와야 되지 않겠느냐고 물었을 때 자식들이 있는 조국으로 가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녀는 “자식들이 북한에서 행복하게 생활하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빨리 자식들을 보러 가야겠다는 생각 뿐이었다”면서 “매일 수면제와 술로 지새웠다”고 말했다.

도씨는 기자회견을 마치면서 북한 예술영화 ‘민족과 운명’ 주제가를 불러 과거 폭로 기자회견에서 만세삼창을 했던 것과는 다른 모습을 보였다.

이와 관련, 북한 전문가들은 이번 기자회견은 6자회담 재개를 앞두고 납북자 문제 해결을 내세우고 있는 일본과의 협상에서 기선을 제압하기 위한 것이라고 분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