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이산상봉-금강산 동시제의…정부 대응 관심

북한은 우리 정부가 제안한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 실무접촉 개최를 18일 수용했다.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이날 대변인 담화를 통해 “오는 추석을 계기로 금강산에서 흩어진 가족, 친척상봉을 진행하며 10·4선언 발표일에 즈음하여 화상상봉을 진행하도록 한다”고 밝혔다.

조평통은 이를 위한 남북 적십자 실무회담은 남측의 제안대로 23일에 개최하도록 하며 장소는 금강산으로 해 실무회담 기간 면회소도 돌아보고 현지에서 그 이용 대책을 세우도록 하자고 제의했다.

조평통은 아울러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한 남북실무회담도 이달 22일 개최하자고 제안했다.

이와 관련 정부는 지난달 초  북한이 같은 제의를 해왔을 때 ‘성격이 다른 두 회담을 연계시킬 수 없다’며 이산가족 상봉만 수용했다. 그러자 북측이 이산상봉과 금강산 관광 제안을 모두 철회한 바 있다. 우리 정부가 이번엔 북측 제안을 두고 어떤 회신을 보낼지 관심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