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이명박 대북정책’ 좌담회 개최

북한의 조선중앙텔레비전이 21일 ’이명박 패당의 반공화국 대결 정체’를 주제로 한 연속 좌담회를 열고 “이명박이 우리의 핵우선 포기를 전면에 들고나와 미국의 핵전쟁 사환꾼으로서 정체를 스스로 드러냈다”고 비난했다.

북한의 대남연구기관인 조국통일연구원의 림재학 실장은 이날 좌담회에서 북핵 우선 포기론이 “조선반도에서 핵문제의 발생 경위와 본질, 핵위협의 근원과 6자회담의 합의도 모르는 망발”이라며 “조선반도 비핵화에 조금이라도 관심이 있다면 그 누구의 선핵포기에 대해서 들고 나올 것이 아니라 무엇보다 먼저 저들 땅에 전개된 가증스러운 미국의 핵무기부터 먼저 철수시킬 용단을 내려야 마땅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중앙TV 기자는 한반도 핵문제에 남한 당국자도 책임이 있다면서 “이명박 패당이 조선반도 핵문제에 근원과 본질을 외면하고 감히 누구에게 핵을 포기하라는 도전적인 행동으로 조선반도 비핵화 과정에 제동을 건다면 그로부터 초래되는 엄중한 후과에 대해서 전적인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중앙TV는 같은 주제의 좌담회를 21~22일 두 차례로 나눠 개최한다고 밝혔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