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이란 핵문제 대립양상에 관심

북한은 최근 이란 핵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적 노력을 관심있게 소개하면서 미국의 태도를 문제 삼아 `정의와 공정성의 원칙’에 기초해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 최근호(9.25)는 `이란 핵문제를 둘러싼 열강들의 각이한 반응’이라는 제목의 해설기사에서 “9월14일 개막된 제60차 유엔총회 수뇌자회의를 계기로 이란 핵문제와 관련한 열강들의 대립 양상이 두드러지게 표면화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란 핵문제와 관련, 이란은 우라늄 농축활동이 평화적 핵활동이며 이는 주권국가에 부여된 당당한 권리라고 주장하고 있으나 미국은 이란의 우라늄 농축활동이 핵무기 제조를 위한 것이라며 무조건 중지를 고집하고 있다고 신문은 밝혔다.

신문은 이런 입장차를 해소하기 위해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유럽연합(EU) 3개국이 이란 정부와 외교적 협상에 나서는 한편 미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부를 거론하자 이란 정부가 반발하는 등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을 상세하게 언급했다.

신문은 지난달 24일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이란 핵문제와 관련한 결의안을 채택했으나 유엔 안보리에서 거부권을 쥔 러시아와 중국이 기권하는 방법으로 결의안에 반대의사를 표시한 사실에 대해 “러.중 대 미국, 유럽 3개국 사이의 대립의 분위기가 격화되었다”고 설명했다.

또 이란 정부는 핵문제가 유엔 안보리에 회부될 경우 우라늄 농축을 재개할 것이며 핵무기비확산조약(NPT)에서 탈퇴할 것이라고 밝히는 등 “외부의 압력과 공세가 강화되면 될수록 자기의 핵활동을 지키기 위한 이란의 입장 또한 견결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신문은 “핵문제를 둘러싼 미국 대 이란의 대립상황은 미국에 점점 불리하게 번져지고 있다”며 “러.중 수반들이 미국에 외교적 해결책을 강하게 권고하고 있고 대 이란 강경정책에 인도와 파키스탄, 남아프리카를 비롯한 많은 나라들이 등을 돌려대고 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신문은 끝으로 “이란 핵문제와 관련해 국제문제를 정의와 공정성의 원칙에 기초해 해결해야 하며 강권과 전횡은 문제 해결의 방도로 될 수 없다는 국제사회의 여론이 지배적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북한은 9일 평양방송을 통해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지난 6일 러시아가 이란의 부세르 원자력발전소 건설을 도와주고 있는 데 대해 미국이 신경을 쓰고 있는 것과 관련, “미국은 여기에 간섭할 아무런 명분도 없다”고 강조했다고 보도하는 등 이란 핵문제와 관련한 동향을 관심있게 다루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