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이란 평화적 핵개발 지지

북한은 핵개발 문제로 미국과 첨예하게 대립하는 등 비슷한 처지에 놓여 있는 이란의 평화적 핵개발 권리를 간접 지지하고 나섰다.

조선중앙방송은 18일 “이란이 미국의 압력책동에 맞서 핵기술의 평화적 이용권리를 옹호할 강경한 입장을 천명하고 있다”며 이란 의회가 평화적 핵기술 이용을 담보하는 법을 채택했다고 전했다.

이란 의회는 지난 15일 정부의 핵연료 활동을 촉구하는 법안을 통과시키면서 “이란은 핵무기비확산조약(NPT)의 틀 안에서 핵 연료 주기활동을 포함한 원자력 에너지의 평화적 사용을 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이란 정부에 우라늄 농축 등 핵 프로그램을 포기하지 말도록 압박하는 내용이다.

중앙방송은 “(이란 의회가 통과시킨) 법이 평화적 핵기술의 이용을 위한 보다 적극적인 대책을 취할 것을 규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방송은 또 “이에 앞서 12일 이란 원자력기구 위원장은 우라늄 농축을 재개하려는 정부의 입장을 천명했다”며 “그는 이란이 중지했던 핵 활동의 일부를 가까운 시일 내에 재개하려 한다고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이란 원자력기구 의장을 겸직하고 있는 골람레자 아가자데 부통령은 이날 국영 텔레비전과 회견에서 “그 동안 이뤄진 검토와 결정을 토대로 중단된 핵 활동 일부를 다시 시작할 계획”이라며 지난해 11월 이후 유럽연합(EU)과 협상을 위해 중단했던 핵 프로그램의 일부를 재개할 뜻을 밝혔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