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유엔 北인권결의안 채택에 “적대소동”

북한 외무성은 20일 “인권문제가 반공화국(反北) 적대행위의 공간으로 계속 악용된다면 우리는 그에 결정적 조치로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언명(言明)’을 통해 “얼마 전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인권위원회 제61차 회의에서 우리 공화국을 악랄하게 모해ㆍ중상하는 결의라는 것이 또다시 채택됐다”면서 “허위자료와 독소조항으로 일관돼 있는 결의는 무엇보다 우리의 제도전복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유엔인권위원회는 지난 14일 유럽연합(EU)과 일본이 주도한 제3차 북한 인권 결의안을 표결, 다수결로 채택했다.

대북 인권 결의안은 3년 연속 통과된 것으로 일본의 요구를 반영, 외국인 납치문제의 투명하고 조속한 해결과 납치 피해자의 즉각 귀환을 촉구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우리는 황당하기 그지없는 인권문제라는 것을 거들면서 우리를 무근거하게 헐뜯은 이번 결의를 절대로 인정하지 않으며 적대세력들의 대(對)조선 고립ㆍ압살 책동의 일환으로 단호히 전면 배격한다”고 말했지만 ’결정적 조치’가 어떤 내용인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또 “미국이 핵문제와 함께 인권문제를 조선반도(한반도)에서 긴장을 격화시키며 우리 제도를 고립ㆍ압살하기 위한 주요 공간으로 삼고있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라며 “이번 결의 채택 놀음 역시 미국의 사촉을 받고 대조선 압살 책동에 적극 편승한 영국과 일본 등 서방 나라들의 비열한 적대소동”이라고 비난했다.

대변인은 이어 “일본이 조ㆍ일 사이에 이미 다 해결된 ’납치문제’를 제네바에까지 들고가 결의에 집어넣고 반공화국 소동에 극성을 부린 데 대해 단단히 계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