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유엔군사령부 해체” 촉구

북한 노동신문은 27일 “유엔군사령부는 조직개편이 아니라 완전 해체되어야 하며 남조선강점 미제 침략군은 모든 핵전쟁 장비들을 걷어가지고 하루빨리 물러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이날 ’범죄적인 북침흉계의 발로’라는 제목의 기명 논평에서 버웰 벨 주한 미군사령관이 최근 주한 유엔군사령부가 한반도 유사시 즉각적인 임무 수행이 가능하도록 전시조직을 갖추는 게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힌 것을 비판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신문은 또 “미제의 유엔군사령부 개편 꿍꿍이에는 북침전쟁 준비를 다그치고 남조선 군을 북침전쟁의 돌격대로 내몰려는 범죄적 기도도 내포돼 있다”고 지적하며 “남조선 인민들은 미제의 기도를 꿰뚫어보고 유엔군사령부와 강점군을 강토에서 몰아내기 위한 투쟁에 더욱 과감히 떨쳐나서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