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유골문제는 북·일 국교정상화 쟁점”

일제에 의해 강제징용됐던 조선인의 유골문제는 북.일 국교정상화를 위한 주요 현안이라고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가 6일 주장했다.

조선신보 인터넷판은 이날 ’유골의 울부짖음’이라는 글을 통해 일본의 불성실한 과거사 청산 태도를 비판하면서 “해방 후 60년이 지나도록 불미스러운 과거에 대한 청산은 커녕 억울하게 숨진 동포들의 유골문제도 아닌보살하는(시치미 떼는) 일본 당국의 심보는 고약하기 짝이 없다”고 꼬집었다.

신문은 “유골에는 입은 없어도 당시를 기억하는 증언자와 가족, 겨레의 가슴 속에 살아 있고 하루 빨리 원한을 풀어달라고 울부짖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조.일 국교정상화를 위한 회담이 오래지 않아 실현된다고 한다”며 “과거에 대한 성근한(성실한) 사죄와 보상 없이 지엽적인 문제에 매달려서는 계속 진전하기가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유골문제는 다 지나간 과거지사가 아니라 새로운 내일을 열어나가는 조.일 두 나라인민들의 절박한 현안”이라고 못박았다.

신문은 또 “기껏 868명 몫의 동포유골 정보가 남측에 전달됐다”며 “나날이 (일본) 관계 당국의 태도가 불성실해지고 어떻게든 죄 많은 과거를 은폐하려는 기도가 노골적으로 드러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일본의 과거청산을 요구하는 국제연대협의회’의 홍선옥 북측 위원장은 지난달 평양에서 열린 국제대회 기조보고에서 “(일제시대) 희생자들의 유골에 대한 실태조사를 적극 추진해야 한다”며 유엔인권위원회에 강제연행 희생자 유골문제를 전문적으로 조사.연구할 ’특별보고자’의 임명을 제안하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