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월북 어부 선박 송환하겠다”

북측이 지난 13일 오후 동해상에서 북으로 넘어간 어부 황홍련(57)씨와 선박 황만호를 송환하겠다고 16일 전해왔다.

정부는 이날 오후 판문점 연락관 접촉에서 북측이 이런 내용을 담은 장재언 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장 명의의 통지문을 남측의 한완상 대한적십자사 총재 앞으로 전달해왔다고 발표했다.

북측은 통지문에서 황씨와 선박을 18일 오후 3시 동해상에서 남측에 넘겨주겠다고 밝혀왔다.

황씨는 지난 13일 오후 만취상태에서 속초 선적 ‘황만호’(3.96t)를 타고 군의 경고사격을 받고도 동해 군사분계선(MDL) 연장선을 통과, 북으로 넘어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