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우리에게 인권 위폐 마약문제 없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8일 국가의 성격과 사명으로 볼 때 북한에는 인권, 마약, 위조지폐 등의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미 강경보수세력의 당치않은 궤변’ 제목의 논평에서 “우리의 사회주의제도는 모든 것이 인민을 위하여 복무하는 참다운 사회제도이고 인민 자신이 선택하고 지켜나가는 귀중한 사회제도”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통신은 미국의 북한에 대한 선핵포기 요구에 대해 “미국이 올해에도 공화국의 영상(이미지)을 훼손시키기 위한 모략책동에 매달려 우리 제도를 핵무기로 어째보기 위한 준비에 박차를 가하려 한다는 것을 시사해준다”고 지적했다.

중앙통신은 “미국이 김이 빠질대로 빠진 불법국가설과 선핵포기설을 계속 들고나오는 것은 어떻게 해서든 우리에 대한 무장해제를 실현하자는데 목적이 있다”고 강조했다.

통신은 미국의 체니 부통령을 거론하면서 “미국의 강경매파 때문에 조.미현안 해결과 지역의 평화와 안정이 더 큰 도전에 부딪치고 있다는 국제적 여론은 우연한것이 아니다”라며 “미국의 강경보수세력은 대조선 적대시정책 철회가 핵문제해결을 위한 선결조건임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