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온 민족, 北 핵입장 지지해야”

북한 평양방송은 18일 온 민족이 한반도 핵문제 해결을 위한 북한의 입장을 지지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평양방송은 이날 ’민족자주공조에 겨레의 살 길이 있다’라는 제목의 프로그램에서 “핵문제가 해결되지 못하고 있는 것은 전적으로 전 조선을 지배하려는 미국의 패권주의 정책과 그에 따른 대조선 적대시 핵압살 정책에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 방송은 “미국에 의해 핵전쟁이 일어나면 우리 겨레에게 민족 파멸의 재난을 들씌우게 될 것”이라며 “민족의 운명을 수호하고 생존을 보존하는 데서 북과 남이 따로 있을 수 없고 당국과 민간, 진보와 보수가 따로 있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 “온 겨레는 민족의 운명, 민족의 이익을 최우선 지위에 놓고 서로 단합하고 공동보조를 취해 미국의 북침 핵전쟁 도발소동을 제지해야 한다”며 “북침 핵전쟁 도발책동을 용납한다면 조선반도에서 전쟁은 피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방송은 “우리 민족끼리의 기치를 높이 들고 민족자주공조를 실현해야 한다”며 “(그래야만) 겨레의 숙원인 나라의 자주적 통일을 앞당기고 전 민족적 번영을 이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