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연기했던 최고인민회의 11일 개최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는 오는 11일 평양에서 최고인민회의 제11기 3차회의를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북한은 당초 3차 회의를 지난달 9일 개최하기로 했으나 같은달 4일 돌연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구체적인 날짜를 밝히지 않은 채 회의를 연기한다고 보도했다 1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는 3월 31일자 ’결정’으로 “사회주의건설의 모든 전선에 있는 대의원들의 제의에 따라 연기하였던 최고인민회의 제11기 제3차 회의를 주체94(2005)년 4월 11일 평양에서 소집한다”고 밝혔다.

또 상임위는 이날 ’공시’를 통해 “최고인민회의 제11기 제3차 회의를 주체94(2005)년 4월 11일 평양에서 소집함을 대의원들에게 알린다”며 오는 9일과 10일 만수대의사당에서 대의원 등록을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