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세계청소년여자축구 브라질 꺾고 결승행

북한 여자축구가 중국과 20세 이하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 우승컵을 다툰다.

북한은 지난 31일 밤(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로코모티브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준결승에서 후반 42분 터진 리은향의 결승골로 강호 브라질을 1-0으로 꺾었다.

이로써 준결승까지 5경기를 치르는 동안 13골을 넣고 단 1실점만 내주는 짜임새 있는 전력을 뽐낸 북한은 미국을 꺾고 결승에 진출한 중국을 상대로 대회 첫 우승을 노린다.

지난 2004년 태국 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중국은 이어 열린 준결승 두 번째 경기에서 미국과 0-0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 끝에 5-4로 힘겹게 승리했다.

북한과 중국의 결승은 4일 오전 같은 장소에 열린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