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서해상서 단거리 미사일 3회 발사(종합3보)

북한이 28일 오전 10시30분께 서해상에서 단거리 미사일을 세 차례에 걸쳐 최소 3발에서 최대 6발을 발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합참은 이날 “오늘 오전 중에 서해상에서 북한의 단거리 유도탄(미사일)이 발사됐다”면서 “이번 발사는 유도탄 성능확인 및 운용능력 향상을 위한 훈련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우리 군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동향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합참은 설명했다.

미사일은 평안남도 증산 인근 서해상에 있던 함정에서 북동쪽 육지방향인 평남 문덕군 인근 해상으로 모두 세 차례 발사됐다.

군은 미사일 종류에 대해 확인해주지 않고 있지만 북한이 그간 함정에서 주로 사거리 46km의 함대함(스틱스) 미사일을 발사해왔다는 점에서 이번에도 같은 종류로 추정되고 있다.

특히 스틱스는 1기에 2발씩 유도탄이 장착되기 때문에 이번에 발사된 미사일은 최소 3발에서 최대 6발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정부의 한 당국자는 “북한이 사거리 46km의 함대함 미사일 3발 정도를 발사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합참 관계자는 “발사된 위치나 수량, 발사 방향 등은 첩보 입수 과정이 노출될 우려가 있어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북한의 이번 미사일 발사는 작년 6월27일 KN-02 단거리 지대지 미사일 발사 이후 9개월만이다.

군 및 정부당국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동계훈련 차원에서 이뤄졌는 지, 개성공단의 남측 인력 철수 요구 등과 맞물려 대남 압박수위를 높이려는 의도에서 비롯된 것인지를 면밀히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작년 말부터 실시되고 있는 동계훈련과 맞물려 함정에 장착된 단거리 유도탄의 성능을 확인하는 차원에서 발사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 동계훈련 쪽에 무게를 실었다.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통상적인 훈련으로 보이며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 “다만 북한도 남북관계의 경색을 바라지는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25일 오전부터 26일 낮 12시까지 서해 남포 해상 일대에 민간선박에 항행금지령을 선포하고 사거리 46km의 스틱스 대함 미사일을 장착한 150t급 유도탄고속정 1척을 대기시킨 채 미사일을 발사하려다 중단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