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불망나니 무리와는 상대 안해’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0일 ‘폭정의 전초기지’ 등의 오명을 쓰고는 6자회담에 나갈 수 없다고 기존의 입장을 재확인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불망나니 무리와는 상대하지 않을 것이다’라는 제목의 개인필명 논평을 통해 미국에 6자회담의 기초를 복구할 것을 요구했으나 미국은 대북 적대정책의 시정은 고사하고 ‘악의 축’에 이어 ‘폭정의 전초기지’로 헐뜯었다며 “우리 공화국은 그따위 오명을 쓰고 회담에 나갈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은 회담 상대방인 북한을 선제공격을 위해 남한과 그 주변에 무력을 집결시키고 대북 봉쇄를 강화하는 한편 ‘북한인권법’을 제정, 인권공세와 체제전복을 합법화했다고 대북적대정책의 사례를 언급했다.

6자회담과 관련, 논평은 “6자회담의 기초를 허물어 버린 것은 미국”이라고 지적한 뒤 “6자회담 과정이 진척되지 못하고 핵문제 해결이 지연되고 있는 책임은 전적으로 미국에 있다”고 강조했다.

논평은 또 부시 행정부의 정책변화를 더 이상 기다릴 수 없다는 결론에 도달했다며 “우리 공화국이 그(부시)의 집권기간 핵문제의 해결도, 조ㆍ미관계의 어떠한 진전도 기대하지 않는 것은 현명한 처사”라고 주장했다.

논평은 조지 부시 대통령과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의 ‘북핵 유엔 안보리 회부’ 등의 발언은 “부시 일당이야말로 애당초 우리가 상대할 대상이 못 된다는 것을 말해주고 있다”고 거듭 부시 행정부에 대한 거부감을 나타냈다.

유엔을 통한 대북 제재 가능성에 대해서도 “미국이 마음대로 할테면 하라는 것이 우리의 대담한 자세”라면서 “우리는 누가 무엇이라고 하든, 그 어떤 압박공세를 가하든 자기가 택한 길을 따라 사소한 편차도 없이 곧바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핵실험과 관련해서는 “미국은 우리 공화국이 6월에 지하 핵실험을 진행할지도 모른다는 제 나름의 견해를 국제원자력기구와 일본을 비롯한 유관국에 통보한다 어쩐다 하고 부산을 피우고 있다”고만 언급했다.

노동신문은 이라크전 등을 언급하며 “부시야말로 무고한 인민의 피가 묻은 손을 내흔드는 세계 최악의 파쇼독재자이며 특등 전쟁미치광이, 히틀러 2세”라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