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불교도연맹, 군위 지보사에 ‘4대강 반대’ 팩스

최근 4대강 사업을 반대하며 스님이 소신공양해 관심을 모았던 경북 군위군 지보사에 북한의 불교단체를 자처하는 조직이 4대강 사업 반대를 선동하는 팩스를 보내와 경찰이 경위 파악에 나섰다.


6일 지보사 등에 따르면 최근 ’조선불교도연맹’명의로 된 A4 용지 한 장짜리 팩스가 지보사로 전송돼 경찰에 신고했다.


팩스에는 “문수 스님의 소신공양은 당국이 저지른 타살”이라며 “지보사 전체 사부대중이 사회정의를 위해 실천행에 나서리라 확신한다”라는 내용이 적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보사측은 이 팩스가 전송되기 직전에 중국에서 국제전화가 걸려와 팩스 번호를 물었으며 팩스를 받은 뒤 보낸 사람이 누군지 알아보기 위해 전화를 다시 걸었으나 연락이 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사찰 측의 제보를 토대로 팩스가 전송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