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북ㆍ일 접촉 의미없다”

북한 외무성은 31일 북한이 제공한 납치피해자 재조사자료에 대한 일본측 정밀조사결과를 인정할 수 없다면서 “조ㆍ일정부간 접촉에 더는 의의를 부여할 필요가 없게 됐다”고 말했다.

또 이미 공식경로를 통해 요구한대로 요코다 메구미의 유골을 지체없이 돌려보내고 “일본 정부는 이번 유골 감정결과 날조사건의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고 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과 회견에서 일본의 정밀조사 결과에 대해 “재조사에 기울인 우리의 노력과 그 결과에 대한 전면부정으로 일관돼 있다”면서 “우리는 성의를 불의로 대하는 일본 정부의 조사결과를 접수할 수도, 인정할 수도 없으며 그를 단호히 배격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본정부가 우리에게 ‘엄중대응’하겠다고 한 것은 도적이 매를 드는 격으로 우리를 심히 자극하고 위협하는 파렴치한 도발”이라며 “우리는 이미 밝힌바 대로 일본의 모든 도발행위에 물리적으로 대처할 만단(만반)의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특히 “일본의 이런 도전적 처사는 과거 일제에 대한 사무친 원한을 안고 있는 우리 군대와 인민의 격분을 자아내고 있다”면서 “지금까지 대일 접촉과정을 통해 우리가 찾게 된 결론은 대화상대를 진정으로 성의있게 대할수록 그것은 오히려 일본의반공화국 정치모략과 적대시 정책에 악용될 뿐이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제3차 북ㆍ일 실무회의에서 넘겨받은 납북 의혹 실종자에대한 북한측의 재조사내용을 정밀 검토하고 요코다 메구미의 유골을 감정한 결과,유골이 제3자의 것이며 재조사내용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히고 지난 24일북한에 재조사를 요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