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범민련 남측본부 명예의장 재판 비난

북한 노동신문은 23일 이종린 조국통일범민족연합(범민련) 남측본부 명예의장이 국가보안법 위한 혐의로 재판 중인데 대해 “새해 남북관계 발전과 통일운동의 전망을 우려케 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논평을 통해 “이종린 명예회장이 민족단합과 통일을 위한 애국위업에 이바지하기 위해 노력했을 뿐”이라며 “의로운 인사를 재판정에 내세워 죄인으로 취급하는 남조선 사법 당국의 처사는 그 무엇으로도 정당화될 수없다”고 비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