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벌써 ‘핵클럽’ 행세하나

플루토늄 원자탄 1기에 총 1억9천만~4억9천만 달러 소요

북한 외무성이 3일 핵실험 성명에서 사용한 핵 관련 기술 용어들은 핵클럽 국가들의 주장을 모방한 것으로, 핵 보유국임을 다시 한번 선언한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외무성은 성명을 통해 “과학연구 부문에서는 앞으로 안전성이 철저히 담보된 핵시험(실험)을 하게 된다”며 “핵억제력(핵무기) 확보의 필수적인 공정(工程)상 요구인 핵시험을 진행하지 않을 수 없게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성명에서 언급된 ’공정상 요구’는 이미 개발된 핵탄두의 신뢰도 측정을 의미하는 문구로, ’안정성’과 ’신뢰성’을 핵실험 명분으로 내세우고 있는 핵클럽의 주장과 흡사하다는 것이다.

핵클럽은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는 미국, 러시아, 영국, 프랑스, 중국 등 5개국을 지칭하는 것으로, 1974년과 1998년 원폭실험에 각각 성공한 인도와 파키스탄도 핵클럽의 반열에 오르고 있다.

이들 국가는 핵무기의 신뢰성과 안전성 검증을 명분으로 핵실험을 하고 있다.

통상적으로 핵실험은 주로 신형 핵탄두를 개발하거나 기존 핵탄두를 개량할 때 필요하다. 이미 생산돼 저장, 배치된 핵탄두에 미묘한 설계결함이나 부품결함이 발견되는 경우에도 신뢰성과 안전성 제고차원에서 실시되기도 한다.

핵탄두를 장기간 보관하면 습기 등 주변환경에 민감한 고폭약을 비롯한 부품들이 부식, 변질, 변형, 파손되고 플루토늄 순도가 저하될 수 있기 때문에 노후 핵탄두의 성능 확인을 위해 핵실험을 하는 경우도 있다.

북한이 내세운 핵실험 이유 가운데 하나인 ’핵무기 확보의 필수적인 공정상 요구’는 이미 개발한 핵무기의 성능을 확인하려는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하고 있다.

지난해 2월 10일 ’핵무기를 만들었다’고 선언했지만 선행과정인 핵실험을 하지 않은 만큼 적당한 기회를 봐서 제조된 핵무기의 성능을 검증하겠다는 의지를 내보였다는 것이다.

하지만 핵무기를 확보하는데 핵실험이 절대적으로 필요하지 않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부식이나 부품결함은 정기적 측정이 가능하며 발견되면 제조 설명서대로 교체, 재조립하는 것으로 충분하다는 것이다.

또 안전성 시험이 필요하다면 통계적으로 의미 있는 양의 표본추출을 해야 하는데 이 경우 수십 차례의 핵실험이 요구된다는 것.

때문에 한 두 번의 실험으로 신뢰성을 검증한다는 것은 설득력이 없다는게 핵실험 반대론자들의 주장이다.

실제로 미국은 핵실험을 거치지 않은 채 1945년 히로시마에 우라늄탄을 투하했다.

국방부 자료에 의하면 1945년부터 1998년까지 세계적으로 2천50회의 핵실험이 실시됐으며 이 가운데 지하 핵실험이 74%를 차지하고 있다.

지표.공중.수중실험에 비해 상대적으로 오염 발생 확률이 줄어든다는 이유로 지하 핵실험을 선호하고 있으며 북측도 지하에서 핵실험을 감행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내다보고 있다.

소규모 플루토늄 핵무기 1개를 생산하는데는 총 1억9천~4억9천만 달러의 비용이 든다는게 전문가들의 주장이다.

세부적으로는 매년 핵무기 1개 분량의 플루토늄 생산이 가능한 30MWt 흑연감속로(북한의 5MWe 원자로와 비슷한 규모) 건설에 5천700만~1억7천만 달러, 재처리시설 건설에 2천만~5천900만 달러가 소요된다는 것.

플루토늄 생산비용으로 2천400만~7천300만 달러, 핵무기 설계와 제작에는 3천300만~1억600만 달러가 각각 든다는 것이다.

그러나 비밀리에 핵개발을 시도할 경우 이 같은 액수보다 훨씬 많은 경비가 소요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