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배신행위 되풀이시 남북관계 단절 가능”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6일 한미 연합전시증원연습(RSOI)을 거론하면서 “배신 행위가 되풀이된다면 북남관계는 언제 가도 새로운 높은 단계로 발전할 수 없으며, 언제 다시 단절될 지 모르는 위험성을 내포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신문은 ’상급(장관급)회담 이후 재가동된 북남관계’라는 기사에서 “6자회담이 정상 궤도에 오르기 시작하면서 북남관계도 크게 진전하고 있지만 한편으로는 언제 또 단절될 지 모르는 모순을 안고 있는 것도 사실”이라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신문은 특히 “최근 6.15 정신과 6자 합의에 역행하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면서 구체적 사례로 RSOI를 들며 “미국과 남조선군이 정세를 긴장 격화로 몰아갔다”고 비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