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방북취소 양대 노총에 보상 요구

북한 조선직업총동맹이 지난달 중순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을 상대로 방북 약속을 일방적으로 취소한 데 대해 손실 보상을 요구한 것으로 5일 알려졌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북측의 초청으로 7월 18∼21일 방북할 예정이었으나 수해 때문에 방북 직전인 7월17일 방북 계획을 취소했다”며 “방북 계획 취소 사실이 북측에 제대로 전달되지 않아 북측이 비행기를 이륙시켰다 회항하는 등 혼선이 빚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북측이 항공기 이륙과 공연 준비 비용 등에 대한 손실 보상을 요구했다”며 “우리측 사정에 의한 손실이기 때문에 보상을 해줘야 할 것 같지만 보상 방식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북측이 양대 노총에 요구한 손실 보상 규모는 약 3천만원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