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반시장 조치 잇달아 철회‥`뙈기밭’ 분배”

북한당국이 작년 11월30일 실시한 화폐개혁으로 식량난이 가중되고 민심이 악화되자 그동안 취해온 ‘반시장 조치’를 잇달아 철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탈북자들이 운영하는 대북 단파 라디오방송인 자유북한방송은 22일 ‘함경북도 온성군의 통신원’을 인용, “북한 당국이 올해 초의 식량난에 대처해 주민들이 이용하는 뙈기밭을 세대별로 조정해 6∼7월에 수확할 수 있는 보리, 밀, 감자를 무조건 재배케 함으로써 춘궁기를 넘기라는 지시를 군 인민위원회에 내렸다”고 밝혔다.


뙈기밭은 산지 등에 개간된 소규모의 밭으로 개인이 경작해 사용할 수 있었으나 북한은 작년말 화폐개혁 실시에 앞서 뙈기밭 사용을 금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방송은 “온성군 인민위원회에서는 뙈기밭 세금을 전담하는 집금원(세무원)에게 주민들의 뙈기밭 면적을 확인하고 그 뙈기밭에서 나오는 식량총량을 계산해 세대별로 분양하라고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앞서 지난 1월 중순에는 주요 도시의 종합시장을 모두 폐쇄하고 대신 열흘마다 열리는 농민시장에서 일부 농산물만 거래하도록 했으나 각종 물품가격이 폭등하는 등 부작용이 심각해지자 2월 다시 종합시장 운영과 함께 모든 상품 거래를 허용했다.


일본 NHK방송은 지난 15일 ‘평양의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이 작년 화폐개혁의 후속조치로 금지했던 외화교환을 최근 다시 허용했다”고 전했다.


북한이 이처럼 화폐개혁 이후 취했던 ‘반시장 조치’를 잇달아 철회하고 있는 것은 물품 공급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물가가 폭등하면서 커진 주민들의 불만을 무마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영일 내각 총리가 평양시 인민반장들을 모아놓고 화폐개혁에 대해 사실상 공개적으로 사과하고, 북한당국이 박남기 전 노동당 계획재정부장을 화폐개혁 실패의 책임자로 몰아 처형해 성난 민심을 조기에 수습하겠다는 의도를 보인 것과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