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바레인에 1-2 분패…독일행 ‘빨간불’

북한축구가 평양에서 바레인에 안타까운 패배를 당했다.

윤정수 감독이 이끄는 북한축구대표팀은 2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2006독일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B조 2차전 바레인과의 홈 경기에서 상대 역습에 먼저 2골을 허용해 박성관이 만회골을 터뜨렸으나 1-2로 분패했다.

40년 만의 월드컵 본선 진출을 꿈꾸는 북한은 이로써 지난달 9일 일본에 1-2로 패한 데 이어 예선전적 2패로 몰리며 승점을 챙기지 못해 본선행에 먹구름을 드리웠다.

강철체력과 정신력으로 무장한 북한은 김일성경기장을 가득 메운 6만여 관중의 열렬한 성원을 등에 업고 전.후반 19개의 슈팅을 때리며 파상공세를 폈지만 수비 조직력 불안으로 바레인의 역습에 너무 쉽게 내준 2골이 두고두고 뼈아픈 한판이었다.

홍영조 대신 박성관을 김영수와 함께 투톱에 놓고 남성철, 한성철이 좌우 윙플레이어로 포진시킨 북한은 휘슬과 동시에 인조잔디 그라운드에 적응된 이점을 안고 초반 무차별 공세를 퍼부었다.

공수 조율사 김영준의 첫 슈팅에 이어 오른쪽 사각을 파고든 한성철의 매서운 슛으로 바레인 수비진은 허둥댔다.

그러나 웅크리고 있던 바레인은 북한이 공격에 치중한 사이 전반 7분 첫번째 역습으로 선취골을 따냈다.

바레인의 후세인 알리 아메드는 오른쪽 측면을 뚫은 모하메드 살멘의 크로스를 골키퍼 앞에서 헤딩으로 꽂아넣어 1-0으로 앞섰다.

북한은 1분 뒤 박성관이 골키퍼 손끝에 걸려 포스트를 살짝 비켜간 왼발 터닝슛을 때린 것을 비롯해 장석철, 김영수, 한성철과 J리거 안영학이 전반 22분까지 무려 10개의 슈팅을 난사했으나 골문을 열지 못했다.

북한은 국제경기 경험이 부족해 경기 운영에 미숙함을 드러내며 전반 막판 유수프 탈랄 모하메드에게 결정적인 위기를 2차례 맞았으나 가까스로 넘겼다.

북한은 후반 초반 다시 파상공세에 나서 김영수-문인국의 돌파와 김철호가 골키퍼와 1대1로 맞선 찬스를 잡았으나 마무리가 거칠어 무위에 그쳤고 후반 13분 또 한차례의 역습에 추가골을 허용했다.

바레인의 아메드는 북한 수비가 무너진 상황에서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오른발로 강하게 차넣어 2-0으로 달아났다.

북한은 그러나 곧장 반격에 나서 후반 17분 장신 스트라이커 박성관이 헤딩 골을 터뜨려 한골을 따라붙었다.

박성관은 오른쪽에서 한성철이 절묘한 크로스를 올리자 파포스트 쪽에서 달려들며 원바운드 헤딩슛으로 네트를 갈랐다.

북한은 후반 20분 이후 문인국의 슛과 김영수의 돌파 등으로 골문을 두드린 데 이어 종료 1분 전 문전 혼전을 틈타 결정적인 찬스를 잡았으나 끝내 기다리던 동점골을 터뜨리지 못해 6만 평양 팬들의 아쉬운 탄성을 자아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