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미국인 입빌어 핵무기 개발 정당화

미국 노동자세계당(노세당) 전국위원회 디어드레 그리스 월드 비서국원이 최근 “미국의 핵위협에 맞서 조선(북한)이 핵무기를 개발한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8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그는 “미국이 핵문제를 구실로 조선에 대한 적대ㆍ압살 책동을 강화하고 있다”면서 “미국이 조선을 ‘폭정의 전초기지’라고 위협하고 있는 조건에서 조선이 핵무기를 포함한 필요한 수단으로 자기의 자주권을 수호하는 것은 응당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부시 행정부는 이전의 행정부들이 깨달았던 ‘조선을 절대로 굴복시킬 수 없다’는 사실을 인정해야 한다”면서 “미국의 위협은 조선 지도부와 인민의 자주권 수호 결심을 더욱 강화해 줄 뿐”이라고 강조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