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미국에 정체불명 물품 142만달러 수출

북한이 작년 말 정체 파악이 어려운 물품을 미국에 수출하면서 대미 수출액이 150만 달러에 육박, 전년보다 24배가 늘어난 폭발적인 증가율을 기록했다.

1일 미 국제무역위원회(USITC)와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해 149만5천 달러 규모를 미국에 수출했다. 이는 2003년 수출액(5만9천 달러)의 25배 규모.

그러나 월별로 볼 때 7월에 7만7천 달러의 여성용 의류가 수출된 것을 제외하면 나머지 141만8천 달러는 12월 한 달 동안 수출된 것이다.

게다가 기록적인 대미 수출액 증가의 ‘주역’이 된 12월의 수출품이 정확한 용도조차 알 수 없는 유기화학품에 속하는 것으로 파악돼 궁금증을 낳고 있다.

코트라(KOTRA) 관계자는 “작년 12월 142만 달러 가량의 북한 물품이 미국에 수출됐다는 내용은 들었지만 수출 경로나 용처는 정확히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확인된 것은 이 제품이 품목코드인 HS코드로 ‘2933994600’이라는 것.

이 코드명에 붙은 설명은 ‘질소 헤테로고리 화합물로 된 방향족 항감염제(anti-infective agents)’ 정도로 번역된다.

게다가 이 제품은 미 무역통계상 선진기술제품(Advanced Technology Products)카테고리 가운데 생명과학(Life Science) 코드에 속하는 것으로 분류됐다.

이런 점에 비춰 약품류 같다는 게 전문가의 설명이다.

국내 제약업계 관계자는 “해당 HS코드는 품목군(群)을 말하는 만큼 그 품목이어떤 화합물인지 꼬집어 말하기 어렵다”면서 “약품으로 볼 경우 인체용인지, 동물용인지 알 수 없고 원료인지, 중간재인지, 완제품인지도 확인키 어렵다”고 설명했다.

인체용일 경우 항생제 계통일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전문가는 “북한이 미국에 약품을 수출했을 가능성은 별로 없어 보인다”면서 “한국에서도 미국에 의약품을 수출하는 업체는 손으로 꼽을 정도”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미국에 의약품을 수출하기가 무척 까다롭다는 점 등을 들어 의약품보다는 건강식품일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