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단거리미사일 왜 발사했나

북한이 12일 동해안에서 단거리 미사일 5발을 발사한 의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북한은 이날 오전과 오후 사거리 120km의 KN-02 지대지 미사일을 모두 5발을 발사했다. 이번 발사는 지난 7월4일 강원도 안변군 깃대령에서 스커드미사일 5발과 노동미사일 2발에 이어 3개월여 만이다.

군 관계자들은 이번에 발사된 미사일이 KN-02 신형 지대지 미사일이라는 데 촉각을 세우는 것으로 전해졌다.

옛 소련의 이동식 단거리 지대지 미사일 SS-21을 개량한 이 미사일은 고체연료를 사용하기 때문에 자유롭게 이동하면서 5분내 신속 발사가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버웰 벨 전 주한미군사령관은 2007년 7월 관훈클럽 초청연설을 통해 KN-02 미사일과 관련, “이 첨단 단거리 미사일이 한반도를 겨냥하고 있으며 고체미사일로 현대화됐고 신속한 발사와 이동이 쉽다”고 평가한 바 있다.

사거리를 160km 이상으로 늘린다면 평택의 해군 2함대와 주한미군기지 뿐 아니라 동해 1함대까지 타격권에 둘 수 있는 위협적인 무기라는 평가인 것이다.

현재 이 미사일의 최대 사거리는 120여km이기 때문에 북한으로서는 지속적인 성능개량 필요성을 인식하고 있을 것이라는 게 군 관계자들의 분석이다.

군당국은 북한이 2005년 5월과 6월에 이어 2007년 6월 KN-02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했을 때도 성능개량 차원일 가능성에 무게를 둔 바 있다.

또 통상적인 군사훈련 차원에서 발사했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한국국방연구원(KIDA)의 백승주 박사는 “단거리 미사일이라는 점에서 통상적인 훈련프로그램 하나로 봐야 한다”면서 “남한과 미국을 겨냥한 무력시위일 가능성은 적다”고 말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무력시위일 가능성도 있다는 분석을 하고 있다.

특히 원자바오(溫家寶) 중국총리 방북 이후 북한의 협상 테이블 복귀 관측이 제기되는 한편 남측이 임진강 수해방지 협의와 이산가족 문제를 위한 실무회담을 제의한 날에 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당장 강경기조를 누그러뜨리지 않겠다는 의도가 아니겠느냐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북한의 행동에 일희일비하지 않고 일관성을 유지해나갈 것”이라면서 “북측의 이번 미사일 발사 의도에 대해서도 정밀 분석하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