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남북당국 간 공조 중요”

남북관계 발전과 핵문제 해결 등을 위해서는 남북당국 간 공조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조선신보가 17일 강조했다.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 인터넷 판은 이날 ‘6ㆍ15 통일대축전의 성공과 북남관계의 행방’이라는 제목의 평양발 기사에서 “6ㆍ15 통일대축전은 한마디로 말해 당국이 민간에서 배우고, 민간이 당국을 고무 격려하는 민족회합의 장이었다”며 그같이 주장했다.

신문은 “오늘의 핵위기는 민족문제에 대한 미국의 간섭을 합리화하는 구실로 작용하고 있다”며 “만약 (남측이) 북에 대한 미국의 핵위협에서 위기의 근본원인을 찾지 못하고 북이 자위적 수단으로 가지게 된 핵 억제력만을 문제로 삼는다면 민족공조는 그저 구호로 그치고 말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은 미국과 영원한 적대관계에 있기를 원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여러 번 천명해왔다”고 전제하고 “남측 당국이 대외관계에서 6ㆍ15정신을 실천하여 그 경험을 가지고 미국의 북에 대한 관점과 입장을 돌려 세울 수만 있다면 핵문제의 해결과정은 틀림없이 크게 진전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신문은 또 이번 민족통일대축전 행사에 남측이 당국대표단을 파견한 것은 “지난 5년 간의 교훈을 되새겨보고 현시기 조선반도에 조성된 정세를 민족의 견지에서 판단하여 취한 행동이라고 볼 수도 있다”며 6ㆍ15 공동선언의 서명자이며 이행의 직접적 담당자인 남북 당국 간 공조 실현의 중요성을 거론했다.

신문은 특히 정동영 통일부 장관이 청둥번개 때문에 출발이 늦어진 것을 빗대어 당국간 교류 협력의 어려움을 언급한 사실을 상기하면서 당국이 △우리 민족이 주체가 돼 자기 진로를 개척해 나간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민족공조 기운이 고조되는 민간의 움직임에 관심을 기울이고 적극 추진해 나갈 것을 촉구했다.

이와 함께 “평양 통일대축전은 민간에 뒤지던 당국이 늦어짐을 만회하고 앞질러 나갈 수 있는 방도를 제시했다”며 “북남당국이 민족공조의 모범을 보여주는 것은 민간이 가장 바라던 일”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