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김책공대에 원격교육센터 신설

북한의 김책공업종합대학(김책공대)에 원격교육센터가 신설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2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김책공업종합대학에 원격교육센터가 새로 나왔다”며 “이곳에서는 전국에 원격강의를 해주게 된다”고 전했다.

통신은 “센터의 원격교육체계프로그램개발실에서는 원격교육체계프로그램 ‘리상’을 개발하여 원격교육을 우리 식으로 할 수 있는 기초를 마련했다”며 “이와 함께 중앙과 지방의 대학들에 대한 원격강의 시험통신을 진행하여 그 경험을 일반화 할 수 있게 하였다”고 밝혔다.

또 “이 센터에서 하는 원격교육의 특징은 교육자 중심이 아니라 청강생 위주의 교육체계로서 학생이나 현장기사, 과학자, 기술자 등 강의 받는 사람들의 편의를 도모하는 것”이라며 “이로부터 각이한 청강자들의 희망과 요구를 적극 받아들여 강의안을 작성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 센터의 강의는 지정된 시간에 교원이 강의하는 실시간 강의와 청강생이 임의의 시간에 홈페이지에 접속해 필요한 강의안을 볼 수 있는 비(非) 실시간 강의가 있다며 “기관, 기업소는 물론 가정에서도 받을 수 있는 이 원격교육체계는 정보산업시대의 요구에 맞게 근로자들의 지식수준을 높이는 데 적극 이바지할 것”이라고 통신은 덧붙였다.

김책공대는 2005년 10월 총 건평 1만6천500여㎡에 12개의 전자열람실과 4개의 열람홀을 갖춘 지상 5층 규모의 전자도서관을 건립했으며, 이 곳에서 원격교육을 실시해 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