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김용갑 의원 ‘주적론’ 발언 비난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서기국은 8일 한나라당 김용갑 의원의 ’주적론’ 발언과 관련, “화합과 통일로 나가는 민족사 흐름에 역행하는 망언”이라고 비난했다.

중앙통신에 따르면 조평통 서기국은 이날 보도 제907호를 통해 김 의원이 북한 노동당은 주적이라고 발언한 것은 “6.15시대 밖으로 밀려난 가련한 자들의 넋두리”라고 강조했다.

서기국은 김 의원의 금강산관광 사업과 국가보안법 폐지, 6.15 민족대축전 관련 발언 등을 거론하며 “김용갑은 연북 자주통일을 정면에서 부정하면서 북남대결과 불신, 친미사대를 제창해 온 극우 반통일 매국노”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늘어놓은 망언 역시 동족 대결을 생리로 하는 반통일 광신자의 기질을 그대로 드러낸 것”이라며 “한나라당이야말로 6.15시대에 더는 살 수 없는 반통일당, 대결당”이라고 몰아세웠다.

김 의원은 6일 보도자료를 통해 “정부는 우리의 분명한 주적인 조선노동당의 창건일에 축하 사절단까지 보내려 하고 있다”며 정동영 통일부장관을 비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