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금강산 南 재산 처분 조치 돌입하겠다”

북한이 금강산에 있는 남측 재산을 처분하기 위한 실질적인 조치에 돌입하겠다고 남측에 통보해왔다. 이에 통일부는 즉각 유감을 표명하고 북측의 조치를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북측은 29일 오전 통일부와 우리 기업 앞으로 각각 통지문을 보내, 재산 처분 의사를 밝혔다. 북한은 통지문에서 “남한 당국이 민간기업을 대동한 당국 간 실무회담까지 거부하면서, 부득이하게 최종 결정을 내리지 않을 수 없게 됐다”고 주장했다.


북한이 밝힌 재산 처분 기한은 이날부터 3주로, 이 기간에 남측기업들이 개별적으로 금강산에 들어와 입회하라고 요구했다. 북한은 아직 실천적 조치가 구체적으로 어떤 내용인지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않고 있다.


이에 통일부는 “금강산 문제를 대화를 통해 해결하겠다는 우리 정부의 요구에도 우리측 재산을 일방적으로 처리하려고 한다”면서 “이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문제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북측에 있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번 조치가 실제 재산 처분으로 이어질 가능성은 회의적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의 이번 조치는 기존의 입장과 크게 달라진 게 없고, 처분 기한을 3주일로 정해 사실상 시간끌기에 가까운 조치로 본다”고 밝혔다.


대신 금강산에 있는 우리 기업의 재산을 지키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이 당국자는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