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금강산조치에 단호하되 절제된 대응할 것”

정부는 북한이 금강산 내 남측 당국 및 공기업 소유 부동산을 동결하기로 한데 대해 북한의 향후 실제조치를 지켜보면서 대응 수위를 단계적으로 조정해나갈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9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북한이 금강산 관광 관련 조치의 수위를 단계적으로 높여가려는 듯 하다”며 “정부는 분명하고 단호한 기조로 나가되, 상황을 보면서 절제된 대응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일단 북한이 발표한 부동산 동결과 관리인력 추방의 내용을 봐야 한다”며 “북한이 취하는 조치의 수준과 의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냉정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정부는 북한이 금강산 부동산 조사를 마친 지난달 31일 통일부 대변인 성명을 통해 “우리 기업의 재산권이 보장되지 않는 상황이라면 어떠한 남북 협력사업도 정상적으로 이뤄질 수 없다”고 경고한 바 있다.


당국자는 이와 함께 금강산 관광과 관련한 남북대화 추진 문제에 대해 “정부는 지난달 31일 통일부 대변인 성명을 통해 대화 의사를 북한에 전달했다”며 “일자를 특정해서 회담을 제의할 계획이 현재로선 없다”고 말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