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금강산관광 접촉 갖자”

북한 아태평화위가 25일 현대아산에 금강산 관관사업에 대해 협의하자고 제의해 온 것으로 확인됐다.

정동영(鄭東泳) 통일부장관은 이날 국회 본회의 통일.외교.안보분야 대정부질문답변을 통해 북한의 현대아산 대북사업 전면 백지화 선언과 관련, “금강산(관광)사업의 책임자라고 할 수 있는 이종혁 아태평화위 부위원장이 오늘 아침 현대아산에 협의할 것을 제안했다”면서 “곧 협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장관은 이어 “양측 사업자가 만나면 좀더 발전된 논의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러나 더 자세한 내용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북한의 현대아산 대북사업 전면 재검토 선언으로 중단위기에 처한 현대의 대북사업이 재개되는 계기가 마련될 지 주목된다.

정 장관은 이날 열린우리당 임종인(林鍾仁) 의원이 “현대아산문제는 어떻게 됐느냐”는 질문에 대해 “현대아산의 경우 통상관행보다는 김정일 위원장과 고 정주영 전 회장간의 신의와 결단에 따라서 이뤄진 것으로 특수거래의 형태였다”면서 “그러나 국민 걱정이 많아 정상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