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금강산관광·개성공단사업 누가 덕 보느냐”

북한 노동신문은 13일 “한나라당 패들은 자기들도 지켜주는 우리의 전쟁억제력에 대해 악청을 돋우어 시비하고 있다”면서 “이것은 은혜를 원수로 갚겠다는 격”이라고 말했다.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이날 개인필명 논평에서 “한나라당이 며칠전 우리의 자위적 억제력(핵실험)을 걸고 들면서 ’제재강도를 높여야 한다’느니 ’단호한 의지를 보여주어야 한다’느니 하며 입에 담지 못할 독설까지 내뱉았다”고 지적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특히 “이 역적무리들이 민족화해와 협력사업의 상징인 금강산관광과 개성공업지구 건설사업을 중단해야 한다고 목에 핏대를 돋우고 있는데 누가 그것을 요구하고 누가 그 덕을 보는지 생각이나 해보고 엷은 혀를 놀려도 놀려야 한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또 “우리 공화국의 전쟁억제력은 철두철미 미제의 핵전쟁책동과 반공화국(반북) 침략책동에 대처한 것”이라며 “조선반도에 평화가 유지되고 있는 것이 우리의 선군 덕이라는데 대해 남조선 사회 각계가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말하고 있지 않는가”라며 남한은 선군 덕을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