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귀순 목선 현장 확인까지 2시간여 공백은

지난 1일 주문진 해상으로 북한 주민 11명이 탄 선박을 육군이 레이더로 발견해 해경이 경비정을 출동시켜 확인하기까지 2시간여의 공백이 왜 생겼는지가 논란이 되고 있다.

현재까지 알려진 바로는 북한 주민들이 탄 목선은 이날 오후 3시48분 육군이 레이더로 처음 발견했다.

강릉 해상에서 미확인 선박을 최초 발견한 군은 즉시 이를 해경에 통보하고 이동 과정을 계속 추적하다 주문진항 인근에 접근한 오후 5시50분께 해경에 채 차 확인을 요청, 6시10분께 해경 경비정이 출동해 목선과 북한 주민들의 귀순 의사를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육군이 레이더로 선박을 발견한 뒤 해경이 경비정을 출동시켜 선박을 현장 확인하기까지 소요된 2시간여 대한 공백에 대해 의문점이 제기되고 있다.

육군 측은 이동 중인 미확인 선박에 대해 해경 측과 공조하며 지속적으로 추적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해경 측은 육군으로부터 미 귀항 선박이 있는지 확인해줄 것을 연락받은 동해해경 강릉출장소는 해당 구역이 멀어 육군 초소에서 확인하는 것이 좋겠다고 통보했다.

이후 오후 5시54분께 육군 측이 속초해경 소돌출장소에 또다시 미 귀항 선박이 있는지 재확인 요청해 출장소장이 쌍안경으로 바다를 확인하던 중 목선을 발견, 오후 5시57분에 경비정을 출동시켜 13분 후인 오후 6시10분께 목선에 접근, 해당 선박을 주문진항으로 유도해 북한 주민의 귀순 여부를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북한 주민이 탄 목선의 최초 발견 시점부터 경비정 현장 출동까지 2시간여의 공백은 육군과 해경 측이 공식 지휘라인을 통하지 않고 실무자끼리 미확인 선박의 확인차원에서 정보를 공유하며 협조를 하다 현장 출동이 지연된 것으로 보인다.

해경은 이번 사건과 관련한 입장을 4일 오전 공식적으로 밝힐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