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군부 신뢰회복 위해 2차핵실험 주장할수도”

북한 군부가 핵실험 실패로 북한 지도층 내에서 신뢰가 떨어졌을 가능성이 있으며 신뢰 회복을 위해 2차 핵실험을 주장할 수도 있다고 미국의 북한 전문가가 분석했다.

미국의 민간 연구기관인 CNA연구소의 켄 고스 국장은 7일(미 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RFA)과의 회견에서 “북한이 핵실험에 성공했다고 대대적으로 선전하고 있지만, 정보를 쥐고 있는 북한의 엘리트층, 즉 지도층에서는 이를 인정하지 않거나 심지어 당국의 핵정책에 불만을 품고 있는 사람들이 있을 수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고스 국장은 특히 “예전에 접한 ’북한 군부 인사들과의 대화내용에 관한 정보 보고서’ 등으로 미뤄볼 때 군부 안에서도 북한의 핵정책과 고립주의 외교정책을 반대하고 있는 인사들이 있음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북한 군부가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2차 핵실험을 주장할 수도 있으며, 그럴 경우 2차 핵실험 여부는 북한 군부의 위상을 가늠하는 척도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