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국제적 자금세척 방지활동 적극 합류”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8일 “금융분야에서 온갖 비법행위들을 반대하는 것은 우리 공화국 정부의 일관한 정책이며 앞으로도 국제적인 반자금세척활동에 적극 합류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와 회견 형식을 통해 “우리 나라(북)에는 화폐위조나 돈세척과 같은 불법행위를 다스리는 법률적 및 제도적 장치들이 완벽하게 마련되어 있으며 위법행위가 나타나면 그에 따라 엄격히 처벌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북한이 돈세탁과 관련, 국제적 방지 활동에 동참을 공개적으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외무성 대변인은 특히 “우리는 미국이 자기의 국익과 화폐를 보호하려는 데 개의치 않는다”면서 “우리가 문제시하는 것은 그것을 우리 제도를 반대하는 데 악용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또 “조선반도 비핵화를 실현하는 데서 관건은 미국이 우리의 국가주권을 존중하고 평화공존에도 나오는데 있다”며 “장구한 기간 미국의 제재 속에서 살아오는 우리가 이번의 금융제재 해제를 그토록 중요시하는 것은 그것이 바로 미국의 정책변화 의지를 확인할 수 있게 하는 징표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미국의 금융제재는 우리를 불법국가로 몰아붙여 우리의 권위와 영상에 먹칠을 하고 국제적인 고립과 봉쇄를 가하여 선핵포기를 강요하자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수개월 동안 진행된 조사결과는 우리가 화폐를 위조하였거나 돈세척을 한 증거가 없다는 것을 명백히 보여 주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국은 날조된 자료를 가지고 우리 국가와 연결시키면서 부당한 금융제재를 가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미국의 정책변화가 없이는 대화를 통한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이 언제가도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