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국방백서 ‘주위협’ 표기는 배신행위”

북한 노동신문은 10일 국방부가 이달 중 발간할 국방백서에서 북한에 대해 기존의 주적(主敵) 대신 ’가장 주요한 위협’이라는 표현을 쓰려고 한다며 이는 6ㆍ15공동선언에 정면 도전하는 배신행위라고 비난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이날 ‘눈가리고 아웅하는 놀음’이란 제목의 논평에서 ’주 위협’ 표기는 “대화 상대방이자 동족인 우리를 심히 적대하는 반민족적이고 반통일적인 행위”라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주 위협’ 표기는 “동족 부정이자 대화 부정적인 처사로 6ㆍ15공동선언의 파기를 스스로 선언하는 것이나 다름없다”며 “남조선당국이 아직까지도 동족과의 대결 및 전쟁의 악몽에서 깨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이어 남측 당국은 ’주 위협’ 표기가 초래할 악영향에 주의를 돌려 국방백서 발간을 무조건 중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