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국경경비대에 “돈맛 들이지 마라”

“고양이가 고기 맛을 들이면 쥐를 잡지 못하는 것처럼 군인이 돈맛, 물건 맛을 들이면 혁명을 못한다.”

북한 인민군이 기밀이나 군수물자 등을 팔아넘기는 현상을 막기 위한 내부 교육자료가 공개됐다.

24일 자유북한방송은 북한 조선인민군출판사가 지난해 11월 이같은 내용의 내부 교양자료를 각 국경부대에 하달했다고 밝혔다.

’비사회주의적 현상을 조장시켜 우리식 사회주의의 영상을 흐리게 하려는 원쑤들의 흉계를 짓부셔버리자’라는 제목의 이 자료는 먼저 “돈벌이와 장사풍을 조장시키기 위한 적들의 책동이 심각하다”고 비난했다.

자료는 “적들의 끈질긴 제재와 봉쇄 책동으로 우리의 경제 형편은 아직도 어렵다”며 “적들은 바로 이런 경제적 애로와 생활상 곤란을 돈벌이와 장사풍을 조장시키기 위한 좋은 기회로 여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외부의 적들이 “현시기 북조선(북한)에 돌파구를 낼 수 있는 유일한 길은 딸라(달러) 바람을 불어넣어 돈맛을 들이는 것”이라고 판단, ’시장의 장사 공간’을 통해 무분별한 돈벌이를 조장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특히 “북부 국경지대를 비롯한 여러 지역에서 돈과 물건으로 주요 전략물자와 비밀자료까지 비싼 값으로 사들이고 있다”며 “(그 목적은) 군인과 인민을 돈과 물건 밖에 모르는 개인 이기주의자로 전락시켜 집단주의를 허물어 보려는 데 있다”고 강조했다.

자료는 “개인 이기주의는 사회와 집단의 이익을 거리낌없이 팔아먹는 반(反)사회주의적 사상”이라며 “이에 빠진 사람들은 오직 자기 개인의 이익을 위해 살고 자기의 부귀향락을 위해서는 그 어떤 범죄행동도 서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나아가 “견물생심이라고, 물건 맛을 볼수록 욕심이 더 생겨 물불을 가리지 않는다”면서 “이기주의에 빠지면 국가 전략물자와 국가 소유의 공장, 기업소 원료.자재까지 훔쳐내 장사질과 돈벌이를 서슴지 않는다”고 질타했다.

또 “(장사풍 유입의 목적이) 당, 국가, 군사비밀을 뽑아내려는 데 있다”며 “적들은 최근 불순.이색분자들을 돈으로 매수해 당, 국가, 군사비밀을 뽑아내기 위해 별의별 수단과 방법을 다 쓰고 있다”고 비난했다.

교양자료는 이어 “원래 우리 군인들은 돈벌이나 장사 자체를 할 수 없다”면서 “군인들은 어떤 경우에도 돈과 물건에 절대로 현혹되지 말아야 한다. 군무생활 과정에 제기되는 일시적인 생활상 불편을 이겨낼 줄 알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군무생활을 해 나가노라면 때때로 배가 출출할 수도 있고, 생활상 이러저러한 애로가 제기될 수 있다”면서도 “당에서는 나라의 경제형편, 식량사정이 어려워도 우리 군인들에게만은 군량미와 군복을 비롯해 필요한 군수물자를 공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국가에서 기본적인 물자를 제공하는 만큼 군부대 자체적으로 ’물질문화생활 개선’에 힘쓰면 군대에 돈벌이와 장사풍이 절대 들어오지 못한다는 주장이다.

자료는 이러한 내용에 적절한 사례를 들어 교육하고 군인이 시장에 드나들거나 모르는 사람으로부터 돈과 물건을 받는 일을 상호 통제하도록 지시하기도 했다.

자유북한방송의 김성민 대표는 이와 관련, “예전에는 국경지역을 통해 내부 자료나 동영상이 비밀리에 거래됐는데 지난해 말부터는 원천 봉쇄됐다”면서 “국경 군부대를 중심으로 (암거래) 단속이 엄격하게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