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경작지 확대위해 ‘새땅찾기’

북한이 식량증산을 위해 경작지를 확대하는 ’새땅찾기 운동’을 적극 벌이고 있다.

공한지와 유휴지를 포함해 산지와 강.하천부지 등 경작이 가능한 곳을 찾아 농지화하는 작업을 전개하고 있는 것이다.

북한의 조선중앙방송은 15일 “함경남도 안의 시.군들에서 연초부터 토지정리와 새땅찾기를 힘있게 내밀어 큰 성과를 이룩했다”며 그 실적을 소개했다.

중앙방송에 따르면 신흥군 영고리에서는 40여 정보의 산지 자갈 땅과 뙈기밭(소규모 밭)을 농지화했으며 상원천리에서는 10여 정보를 개간했다.

지난해 강.하천 부지에서 100여 정보를 개간, 올해 첫 모내기를 한 함흥시 회상구역 수동리에서는 올 봄에 또다시 20여 정보의 논을 일궜다.

또 단천시에서는 70여 정보의 토지정리를 끝낸 데 이어 40여 정보의 습지대를 논으로 개간했고 덕성군 장흥협동농장에서는 10여 정보의 밭을 새로 조성했다.

이와 함께 요덕.고원.부전.장진.북청.정평군을 비롯해 함경남도 여러 군에서 새로 조성한 농지도 100여 정보에 이른다.

함경남도 뿐 아니라 다른 도에서도 ’새땅찾기’가 활발하다.

평안북도 곽산군은 모든 협동농장에서 분조(分組, 협동농장 내 작업반의 하부단위)마다 0.5정보씩 새땅을 찾도록 의무화한 결과 수백 정보의 새땅을 개간했으며, 의주군의 경우 홍남.중단.근광.대화.룡계협동농장에서 한 평의 땅이라도 더 찾아내 씨를 뿌린다는 결의로 새땅찾기에 나서 수십 정보를 일궜다.

황해남도는 청단군 신풍지구는 수백정보의 새땅을 찾는다는 계획이다.

북한은 올해 초 개최된 내각 전원회의 확대회의에서 식량증산을 위한 방안으로 종자혁명과 감자농사, 이모작, 콩농사 등과 함께 토지정리 및 ’새땅찾기 사업’을 강조했다.

북한은 1981년 10월 노동당 제 6기 4차 전원회의에서 20만 정보의 새땅찾기 사업을 제기한 후 경작지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