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검증 관련 추가보상 요구한 듯”

북한은 최근 방북한 북핵 6자회담 미국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에게 자신들이 이른바 ‘군사시설’이라고 주장하는 시설을 검증대상에 포함시킬 경우 6자회담 차원에서 식량 등 추가적 보상을 해야 한다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소식통은 7일 “북한이 많은 얘기를 했지만 최근 언론에 자주 등장하는 군사회담 개최 등을 정식 요구하지는 않았다”면서 “추가적인 요구에 따른 추가적인 보상이라고 생각하면 된다”고 말했다.

북한은 추가적 보상을 요구하는 이유로 미국이 검증대상에 포함시키려는 일부 시설의 경우 군사시설인 만큼 검증에 앞서 준비 조치의 일환으로 시설이전 등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1999년과 2000년에도 미국의 평안북도 금창리 핵의혹시설 조사요구에 대해 군사시설인 점을 들어 간접적인 이전 보상 비용으로 60만t의 식량지원을 요구해 결국 이면합의를 통해 요구를 관철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북핵 현안에 정통한 외교소식통은 “북한은 힐 차관보에 대해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 군부를 대표한 리찬복 판문점 대표부 대표(상장)를 통해 두갈래의 요구 또는 주장을 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외무성 측은 검증 문제와 관련한 미국측 요구를 수용하는 대가로 추가보상을 요구했으며, 군부의 경우 군사회담 등 기존의 주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군부가 주장하는 한반도 종전선언과 군사회담 개최는 새로운 요구가 아니라 6자회담에서 지속적으로 개진해온 입장”이라면서 “미국과의 협상에서 우위를 차지하기 위한 전술을 구사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북한과 미국은 힐 차관보의 방북 기간에 검증 문제에 대해 영변 핵시설과 나머지 시설에 대한 분리 검증 방안을 놓고 집중 협의한 결과 이견을 상당부분 해소했으며 미국 정부 수뇌부가 협상결과를 승인하면 북한이 조만간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에 검증 이행계획서를 제출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