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개성공단 3통문제 협의 실무회담 제안

북한이 이달 26일 개성공단 3통(통행 통신 통관) 문제 협의를 위한 군사실무회담을 개최하자고 22일 제안했다.


정부 관계자는 이날 “북한 측은 오늘 오후 4시께 3통 문제 해결을 위해 개성 남북경제협력협의사무소에서 군사실무회담을 열자고 군사실무회담 북측 단장인 리선권 상좌 명의로 서해 군 통신선을 통해 제의해왔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현재 유관부서 간 협의 중이며, 협의결과가 나오는 대로 북측에 회신할 예정”이라고 말했지만 “언제 열릴지 현재로선 예단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우리는 내달 1일 개성공단 실무협의를 개최해 북한 노동자 기숙사 건설 및 3통 문제를 협의할 예정이었다. 이에 비해 북한은 공단 노동장 임금인상을 문제를 의제화 하자고 맞서왔다. 북한 군부의 전향적 자세는 개성공단 노동자의 월급 인상을 압박하기 위한 선 호의적 조치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북측이 ‘우리도 문제 하나를 풀었으니 너희(남측)도 (임금) 문제를 풀라’는 압박으로 이해된다는 지적도 나왔다.


남북 군사실무회담은 지난 2008년 10월2일 대북 전단살포 문제 협의를 위해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 집’에서 열린 이후 지금까지 중단된 상태다.

소셜공유